체호프단편선

2013. 1. 10. 15:54 - 엄작가 dbjang

 


체호프 단편선

저자
안톤 체호프 지음
출판사
일송북 | 2008-07-28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러시아 작가 안톤 체호프의 작품들을 엮은 선집『체호프 단편선』....
가격비교

 

육아서적에 약간의 지루함을 느껴서 구입한 문학집 총 9권 중 한 권이다.

처음엔 읽어보질 못했으니깐 이 책을 고른 것이긴 하지만 읽고 나니 참 잼있다.
병원에서의 생활이 지루할 것이라고 생각을 해 남편이 가져다 준 놋북을 이용해 웹서핑도 한계.

같이 가져온 에그가 속도가 느려져서 폰 핫스팟을 이용해 테더링을 해서 인터넷을 이용했지만 곧 지루해졌다.

신생아 모자 역시 다 떠버려서 더 이상 할 것이 없어지자, 책을 한 권 더 가져와서 읽었다.

이 책은 잠시 보류.

육아서적을 가져와서 그 책 역시 다 읽어버리자 이 책으로 다시 넘어왔다.

 

장편을 거의 보다가 단편으로 넘어오니 짧디 짧은 내용의 글을 꾸준히 많이 볼 수 있다는 것에 책의 지루함을 느낄 겨를이 없었다.

처음엔 내용이 이게 모야?

할 정도로 황당무계한 내용이 있었다만 어찌보면 생각을 좀더 해보라는 것 같다.

생각을 조금만 깊게 하면 다른 내용이 보이고 조금만 다르게 생각을 하면 많은 의미를 함축한 이야기를 읽을 수 있다.

단편 중 '귀여운 여인'은 제일 쉽게 읽혀져 간 단편이다.

그리 많은 등장인물이 나와서 그런게 아닐까 싶다. ㅋㅋ

이 책의 주인공들의 이름이 어찌나 긴지...

 

전혀 이해를 못하겠다 싶은 내용도 있었다.

'상자속의 사나이'

이 책을 다 읽고 나서 한 번 더 읽는다면 이해를 할 수 있을까?

 

아니, 이 책을 한번 더 읽을 수 있을 기회가 올까?

오늘 퇴원을 하면 과연 책을 지금처럼 맘껏 읽을 수 있을지가 궁금하다.

ㅎㅎ

'느끼기 > 2013 까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진  (0) 2013.07.31
하루 15분 책 읽어주기의 힘  (0) 2013.07.31
체호프단편선  (0) 2013.01.10
12월 추천도서  (0) 2012.12.17
10월 읽은 책 중 추천리스트  (0) 2012.11.02
도서관나들이 - 준비된 엄마의 교육수첩  (0) 2011.10.08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느끼기/2013 까지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