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까페

2011. 5. 9. 09:33 - 엄작가 dbjang
어버이날 선물을 사러 현대백화점을 들러 양가 부모님 선물과 할머님 선물을 사고 커피 한 잔 생각에 근처 까페를 갔다.

엔젤리너스를 가려 했으나 찾지를 못해 근처에 보이는 까페로 이동했다.



무선인터넷이 되기에 이것저것 할 수가 있었다.
커피맛도 깔끔하고 괜찮앗다



아랑은 모카, 난 라떼.
사람이 그리 많지 않아 한적한 느낌.
밥도 먹고 차도 마실 수 있는 그러한 까페.



아랑이 본인이라고 그린 그림.
생각보다 그림을 잘 그려서 놀랬다.
(앞장엔 내가 그린 아랑이 있는데 그건 차마 못올리겠군 -_-;;)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끄적이기 > 너도나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의 조건  (0) 2014.06.24
책 냄새  (0) 2014.04.17
동네까페  (0) 2011.05.09
영란  (0) 2010.11.20
성공하기 위해 반드시 버려야 할 습관 목록  (0) 2010.11.04
park & 느리게  (2) 2010.08.30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끄적이기/너도나도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