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로는 이제 어른 - 다로의 보호자

2010. 2. 23. 11:01 - 엄작가 dbjang
  • 맛나보이지
  • 150포가 들어잇는 렘오나.
  • 통이 신기했던지 다로가 왔다갔다 하더라 

    me2photo



  • 미묘다로
  • 어쩜 이리도 이쁜지~
  • 눈도 크고~
  • 얼굴을 조막만 하고~
  • 거대한 궁뎅이~ 
  • me2photo



  • 또 들어갔어
  • 얘는 참으로 종이백을 좋아한다.
  • 맨날 들어간다.
  • 따뜻한건가? 자신만의 공간을 원하는 건가?

    me2photo


    다로 배에 뭐가 자꾸 만져져서 집 옆 동물병원을 갔다.

    당산까지 갈려니 애가 자꾸 스트레스 받는거 같아서 그냥 옆에 갓다.

    옆에는 동물병원이 두 군데가 있는데 지난번 갔던 곳은 왠지 모르게 너무 상업적이다.

    그래서 그 옆에 갔더니..

    진료비는 좀 비쌌지만 고양이에 대한 지식이 풍부했다.

    2마리의 냥이를 이미 키우고 있었고.


    다로는 그래도 건강하고 정상이란다.

    만져진건 지방이고.

    살을 빼면 된다고 한다.

    밥을 달라는 대로 주면 안되고 버릇없이 굴면 혼내야 하고

    보호자이기 때문에 알아듣고 교육이 된다고 한다.

    보호자.

    ㅎㅎ

    다로의 보호자. 나.



'다로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묘다로  (0) 2010.03.05
너 없인 못살아~  (0) 2010.03.02
다로는 이제 어른 - 다로의 보호자  (2) 2010.02.23
세상이 신기한 다로  (0) 2010.02.22
사고뭉치 다로 - 맨날 할퀴고.  (0) 2010.02.16
잠탱이 다로  (0) 2010.02.08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다로랑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