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치

2010. 1. 19. 11:51 - 엄작가 dbjang

초등학교 다닐때 부모님이 전래동화전집과 세계명작동화100권을 사주셨다.
그 때 우리집에는 다락방이 있었기 때문에 "작은 아씨들"에 나오는 조를 따라하느라 그 다락방에 올라가
사과를 입에 물고 책을 읽곤 했다.
그 때 읽었던 전래동화 중 하나로 이 이야기는 그 시절 참 신기했다.
그 동화를 영화로 보니 그 감회가 새로웠다.



무엇보다 강동원이라는 비주얼도 멋진 배우가 연기도 맛깔스럽게 잘해서 재미가 더했다.
김혜수의 그로 더 유명해진 유해진의 빛나는 조연연기는 뭐 말할 껀덕지도 없고.
타짜에 이어 악역으로 분한 김윤석의 연기는 무섭다.

이야기 자체가 전래동화다 보니 유치하면서도 CG 기술이 많이 발전했다는 생각도 들었다.
인간이 개 연기를 저렇게 할 수도 있구나 생각도 들면서.

멋지다. 유해진 ^^

임수정은 매번 소녀 같은 이미지만 본 터라 여기서도 목소리만 들었을때는 상당히 뇌쇄적인데
그냥 연기만 볼 때는 얼굴이 계속 보여 애기가 과부 연기를 하는 듯 해 뭔가 어색한 그 느낌?
목소리만큼은 정말 이뿌더라.
신선3인방도 극의 흐름을 자알~ 이끌어갔고

요즘 영화를 안 본지 넘 오래 되서 주말에 2편을 봤더니 기분이 확 살더라.
일이 힘든 건 아니지만 사람들이 힘들다.
피엘도 신경을 안쓰면 그냥 쓰지를 말던가 왜 찔끔찔끔 손을 대서 덕지덕지 누더기를 만드는지.
그냥 빨리 3월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고.

'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야행 - 일드  (0) 2010.02.14
아바타 - 3D  (0) 2010.01.20
전우치  (0) 2010.01.19
여배우들  (0) 2009.12.21
걸프렌즈 - 애인의 애인을 만나보라.  (0) 2009.12.12
백야행 - 하얀 어둠 속을 걷다  (2) 2009.11.30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보기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