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담

2007. 8. 22. 22:25 - 엄작가 dbja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영화..
참 보구 싶었다.
공포영화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아름답고 슬픈 영화라 해서
기대를 많이 했다.

영화자체는 괜찮았던 것 같다.
사실.. 거의 못봤다고 하는게 맞을 것 같다.
예전에 공포영화를 볼 땐 소리 지르고 그럼으로 스트레스를 풀었다만,
이번엔 너무 무섭고,
안길 사람도 없다보니,
그냥 눈 감고 소리가 지나가기만을 기다렸다.

아름답고 슬픈....
사람을 너무 사랑하게 되면 그렇게 파국으로 치닫게 될 것을...

안타까우면서도 답답했던 영화.
어쩌면 여자주인공처럼 나두 그렇게 될지도 모른다는 그런 생각에까지 미치자,
무서워졌다.
사람이 변하는게 한순간인 것 처럼,
절대 그렇게 변해선 안될테니깐.
그러면 내 주위 사람들 모두 힘들어질테니깐....

아자!

'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친녀석들  (1) 2007.08.31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 살고 있습니까?  (0) 2007.08.27
기담  (2) 2007.08.22
화려한 휴가  (0) 2007.08.15
디워  (0) 2007.08.08
삼거리극장  (0) 2007.08.01
  • BlogIcon Raycat 2007.11.26 22:08 신고

    트랙백 보고 왔는데 두번째 이야기는 진짜 무섭더군요...헌데 눈감고 소리지나가는거 기다리시면 영화는 어케봐여 >.<

    1. BlogIcon 엄작가 dbjang 2007.11.27 13:00 신고

      그르게여 ㅋㅋ 못본 장면이 더 많았던 것 같아요
      다신 공포영화를 앞쪽에서 안볼그에요 ㅠㅠ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보기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