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큰

2008. 4. 29. 12:58 - 엄작가 dbja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아버지가 실제로 존재할까?
물론 자식에 대한 사랑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요즘처럼 어지러운 세상에 자신의 목숨을 걸어가면서 까지 딸을 찾아 나선 아버지.
진정한 아버지의 사랑을 느낄 수 있엇던 영화였다.

개봉한지 꽤 된 영화이긴 햇지만,
이상하게 요즘 개봉영화가 그다지 많지 않다.
그리고 우연히 고른 영화가 의외로 재미난 영화가 많았다.
이 영화 역시 의외로 스릴도 있으면서 잔잔한 감동까지 선사한 그러한 영화 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의 행방을 찾을 수 있게 한 유일한 증거, 재킷.

자신이 선물한 노래방 기기 보다 새아버지가 선물을 한 말에 더 열광을 하는 아직은 어린소녀 17살 딸.
U2의 공연을 보기 위해 유럽으로 향하는 딸.
거기서 조직에게 잡혀가 96시간이내로 찾아내질 못하면 영영 못찾는 다는 말에 아버지는 고군분투하기 시작한다.
아마도 예전의 직업이 공작원 비슷했던 듯 하다.
차를 훔치는 건 예사의 일이고 거의 일당백으로 모든 악의 무리들을 물리쳤다.
쵝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멋진 아부지.

결국엔 구출을 해낸다.
사람이 아니라 기계처럼 한치의 흔들림이 없이 딸을 무사히 구출해내고,
딸의 꿈을 이뤄주고 싶은 마음에 한 발 더 다가가고.
가수가 꿈인 딸을 위해서 가수의 보디가드를 하다가 조언을 부탁한다.
마지막엔 이 딸은 그 가수의 집을 찾아가 레슨을 받게 되고.

여기서도 중요한 점.
인맥이 중요하다는 것.
어떤 일을 하든 인맥이라는 건 빼놓을 수 없을 정도로 중요하다는 것.
나도 일을 하면서 느낀 점.

'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쓰릴미  (0) 2008.07.06
안경  (40) 2008.06.09
테이큰  (2) 2008.04.29
천일의 스캔들  (1) 2008.04.21
마지막 선물  (0) 2008.04.18
숙명  (0) 2008.03.24
  • BlogIcon 세계의빛 2008.04.29 13:06 신고

    방식이야 다르겠지만 아이를 잃어버린지 십수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어린 시절 아이 사진을 전단지에 담아 사람들에게 나눠주는 일을 반복하는 그런 아버지들의 모습에서도 뜨거운 부성애를 느낄 수 있는 거 같습니다.

    일요일 오후에 하는 영화 정보 프로그램에서 줄거리를 보고, 재밌을 거 같다는 느낌이 들었었는데 역시나 많은 분들이 극장을 찾아 영화를 보고 계시는 군요. 기회가 닿으면 저도 한번 극장가로 발길을 옮겨 감상을 해봐야겠습니다.

    그리고, 영화를 보면서 어떤 식의 인맥이 중요 포인트로 작용하는지도 살펴보면 재밌겠군요^^

    오늘 하루도 화창한 날씨와 같이 행복하고 환한 하루가 되시길 바라며, 5월 1일~5일까지 2013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실사단 방문이 있을 예정입니다.

    블로그에 한번 방문해 주셔서 관심어린 말씀 한마디 부탁드리겠습니다.^^

    1. BlogIcon 엄작가 dbjang 2008.04.30 10:47 신고

      저두 영화소개프로를 보고 보게 된 영화인데요.
      예고편이 다겠지 했었으나 무척 흥미있게 본 영화입니다. ^^
      진짜 강렬한(?) 부성애를 맛보실 수 있을 겁니다.
      그리고 화이팅 메시지 남기구 왔어요 ^^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보기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