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

2008. 4. 2. 15:49 - 엄작가 dbja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편』, 『돌풍』, 『열대어』와 『동경만경』, 『랜드마크』, 『일요일들』, 『7월 24일 거리』, 『거짓말의 거짓말』, 『나가사키』, 『캐러멜 팝콘』

역시 요시다슈이치 답단 생각이 들었다.
얽히고 섥힌 스토리는 마지막이 되면 결국 실타래가 풀리듯 말끔히 해소가 된다.

근데 이 책을 읽으면서 속시원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기보단,
답답함을 같이 느꼈다.
좀더 일찍 만났더라면 그 사랑을 이룰 수도 있었을텐데라는 생각.
어김없이 이 책에서도 살인은 등장을 한다.
그러나 살인자가 정말 악인스럽지 않다.
오히려 너무나도 순수하리만큼 세상의 때가 묻지 않았다.

어린 시절, 자신을 버린 엄마를 나쁜 사람으로 만들지 않기 위해
이 사람은 엄마에게 돈을 요구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엄마가 아들에게 미안한 감정을 조금은 덜어질 수 있도록.

그리고 자신에게 자수를 권유하지 않고 같이 도망가기를 청한 그 여자를 보호하기 위해 자신은 그 여자의 목을 조르는 모습을 경찰에게 보인다.

과연 이런 사람이 악인이 맞을까?
세상에 얼마나 악독하고, 사악하고, 생각도 못하리만큼 악한 놈들이 많은데...

특히 이번에 미수로 끝났긴 했지만 여러 경력이 있는
그 일산 초등생 납치 미수범.
완전 미친 놈 아닌가?
그 5살 남짓한 아이가 무슨 죄가 있겟는가,
아무것도 모르는 이 여자아이는 끌려가지 않기 위해 반항을 하다가 머리를 뜯기고,
온몸을 발로 차이고 그 큼지막한 손으로 맞았다.
CCTV에 어느정도 알아볼 수 있도록 찍힌 그 할아버지.
아저씨인가.
아무렇지도 않게 걸어가는 모습을 보니,
정말 이 세상 왜 이러나 싶더라.
그 아이들은 앞으로 미래를 짊어지고 갈 아이들인데...
안타까울 따름..

'느끼기 > 2013 까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력삐에로  (0) 2008.04.17
차가운 밤에  (0) 2008.04.10
악인  (0) 2008.04.02
맨드라미의 빨강 버드나무의 초록  (0) 2008.03.18
사랑하기 때문에  (0) 2008.03.04
[문학 및 만화] 전망 좋은 방  (0) 2008.03.04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느끼기/2013 까지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