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톤먼트

2008. 2. 28. 12:24 - 엄작가 dbja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간은 비슷한 느낌의 배우들과 영화


사실 이 영화 그닥 기대를 하진 않앗다.
아카데미에 몇개 노미네이트 됐다는 정도만 알고 있었으니.
그냥 비슷한 내용의 영화겠거니 했기때문에 큰 기대를 하진 않고 봤다.
(사실 이 영화를 보면서 군대에 관한 내용이 없었다면 그다지 상을 받을 만한가 싶었다.
스케일이 그렇게 큰 것도 아닌 듯 했으므로.)

오만과 편견을 만든 감독과 키이라나이틀리가 만났다라는 제목으로 어디선가 본 듯하다.
오만과 편견,
비커밍 제인,
어톤먼트,

여기선 다 여주인공이 작가로 나온다.
이번 영화에서는 타자기의 타다닥 소리가 매력적으로 들리고 그 소리에 맞춰서 발맞추어 걷는 소설가.
물론 그 소설가 때문에 두 주인공의 사랑이 이루어지질 않으니.
사실 정말 밉더라.
역시 입이 방정이야.
(요즘 느끼는 건. 말을 줄여야겠다는 생각.
쓰잘데기 없는 얘기를 줄임으로서 오해를 줄여보겟다는 심산.
잘해낼 수 있을까? -_-)

여기 나오는 남자주인공이 계속 어디선가 본 듯했는데 어디서 봤는지 기억이 안났는데 영화를 모두 보고 나온 후 사람들에 떠밀려 나오면서 뒷 사람들이 하는 대화를 듣다보니 비커밍제인이라는 말이 나왔다.
그 영화에서 본거구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자가 군대로 끌려간 원인을 제공한 장면, 오해는 쓸데없는 사건을 일으킨다.


이때까지도 몰랐었으나,
어느 순간 서로의 사랑을 느끼게 되고,
군대로 끌려간 남자를 간호사가 되어 계속해서 기다린다.
요즘은 군대를 간 남자친구를 차버리는게 보통 있는 일이고,
남자 역시 군대를 제대를 하고 난 후 여자친구를 버리는 게 예삿일.
어찌보면 신파적인 사랑 얘기일 수도 있겠지만 이런 사랑을 예쁘게 담았다.

어린 소녀의 눈엔 그 모습들이 흉하게 보일 지라도,
그 소녀의 상황도 이해는 간다.
많이 놀랐을 터이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설가의 상상신.


두 사람은 결국 만나질 못한다.
너무 가슴이 아프더라.
중반부까지만 해도 약간의 지루함이 느껴졌었는데 그 소설가가 방송 인터뷰를 하면서 그 결말 부분은 자신이 지어낸 얘기라고 하니 가슴 한켠이 아려왔다.
왜인지는 모르겠으나.
요즘 자꾸 눈물 흘리는 일이 잦고,
괜히 서글 퍼진다.
(봄을 타는 걸까? -_-)
잠도 푹 잘 수 없고.
멀까?
먼가 고민이 있는 걸까?
없는데.....
그런 것 같기두 하군.
고민이 있으면 잠을 못자는 내 성격에.
먼가 해결할 일이 있나보다.

'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스언더스탠드  (2) 2008.03.18
스텝업2  (9) 2008.03.17
어톤먼트  (0) 2008.02.28
추격자(약간의 스포일러)  (0) 2008.02.17
6년째 연애중  (2) 2008.02.17
더게임(스포일러다분)  (4) 2008.02.08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보기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