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2015. 11. 7. 16:10 - 엄작가 dbjang

정리, 수납의 달인 곤도마리에의 책.
최근에 의류 정리에 있어 많은 도움이 되었다.

- 어지르는 행위는 문제의 본질에서 눈을 돌리기 위한 인간의 방위 본능.
- 정리는 수납이 먼저가 아니라 버리기부터.

- 물건별 버리기를 해야 한다.
- 버릴 물건을 절대 가족에게 보이지 말라.

- 책정리 : 책은 시기가 생명이다. 만난 그 '순간'이 읽어야 할 때다.
- 세미나에서 받은 자료는 '전부' 버릴 생각으로 수강할 것.
- 사용이 끝난 통장은 버리자.

- 자신이 갖고 있는 수납공간과 자신의 방에 있는 수납공간이 완벽하다고 생각하자.
- 수납은 최대한 간단하게 하자.

- 방이 어질러지는 원인은 물건이 많아서다.

- 가방 수납은 같은 종류의 가방끼리 겹쳐 넣어 보관한다.
- 손잡이를 전부 밖으로 꺼낸다.

이 에 이 는 은 

기 에 도 을 지 .

- 설레지 않는 물건은 버린다.

- 은 상 은 서 을 고 가 온 을 

고 고 다.



'느끼기 > 2015'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월에 읽은 도서  (3) 2016.01.04
11월에 읽은 도서  (0) 2015.12.16
101.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0) 2015.11.07
69. 가르치고 싶은 엄마 놀고 싶은 아이  (0) 2015.10.31
10월말에 읽은 책.  (0) 2015.10.29
95. 우당탕탕, 작은 원시인이 나타났어요  (0) 2015.10.29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느끼기/2015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