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쟁이 - 도종환

2014. 12. 7. 17:48 - 엄작가 dbjang

담쟁이

(도종환)

 

저것은 벽

어쩔 수 없는 벽이라고 우리가 느낄 때

그때

담쟁이는 말없이 그 벽을 오른다

물 한 방울 없고 씨앗 한 톨 살아날을 수 없는

저것은 절망의 벽이라고 말할 때

담쟁이는 서두르지 않고 앞으로 나아간다

한 뼘이라도 꼭 여럿이 함께 손을 잡고 올라간다

푸르게 절망을 다 덮을 때까지

바로 그 절망을 잡고 놓지 않는다

저것은 넘을 수 없는 벼이라고 고개를 떨구고 있을 때

담쟁이잎 하나는 담쟁이잎 수천 개를 이끌고

결국 그 벽을 넘는다.

'놀기 > W(rite) 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15.3.18~3.27 이다빈작가의 맞춤법강의  (0) 2015.03.27
책을 읽지 않을 권리  (0) 2014.12.08
슬픔이 나를 깨운다 - 황인숙  (0) 2014.12.07
담쟁이 - 도종환  (0) 2014.12.07
나에게 글쓰기란  (0) 2014.07.11
첫 수필집  (0) 2014.06.28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놀기/W(rite) 다이어리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