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냄새

2014. 4. 17. 11:49 - 엄작가 dbjang
행복이를 등원시키고 (요즘 넝쿨이랄 노느라 매일 늦다) 넝쿨이에게 분유를 흡입시킨 후 부랴부랴 정형외과로 왔다.

얼마전 통보받은 디스크 물리치료를 위해 매일 와도 시원찮지만 나의 사정상 넝쿨이가 자려는 즉시 출발, 달린다.
오늘은 쉬이 잠들지 않아 접수를 시키고 잠시 나와서 서성거렸다.
그 때 발견한 서점 ㅎㅎ
지하에 있어서 못내려가겠다 했는데 다행히 엘리베이터가 있네?
계단을 넘어서 유모차를 낑낑거리며 들고 엘리베이터를 탔다.
지하로 내려가니 바로 보이는 서점.
음~~ 새 책 냄새 :)
좋다 ㅎㅎ

조금 둘러보다 보니 넝쿨이가 잠들어서 나오긴 했다만 단골로 갈 곳이 하나 생겼다.
서점이 없어서 심심했었는데 가까이 있어 다행이다.
참.
여기 서점은 벤치도 있었다.
와우 좋아. ㅎㅎ

'끄적이기 > 너도나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벌레  (0) 2014.06.27
행복의 조건  (0) 2014.06.24
책 냄새  (0) 2014.04.17
동네까페  (0) 2011.05.09
영란  (0) 2010.11.20
성공하기 위해 반드시 버려야 할 습관 목록  (0) 2010.11.04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끄적이기/너도나도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