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금치르던 날

2013. 12. 9. 16:24 - 엄작가 dbjang

드디어 잔금을 치르고 나니.

홀.가.분.

이보다 더 좋을 수 있을까.


이제 공사시작.
다들 이 맛에 집을 사는 구나. :-)

'끄적이기 > 오늘의 외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서관 시전시회  (0) 2014.05.10
3년만의 외출  (0) 2014.02.21
잔금치르던 날  (1) 2013.12.09
내가 해보니..  (0) 2013.10.17
해피 추석  (0) 2013.09.17
[추천사이트] 메이크업리스트 필통 속 세상  (0) 2013.02.21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끄적이기/오늘의 외침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